남자의 모든 문제는 섹스와 결부되어 있다. > 성지식

본문 바로가기

비알리스 추천사이트 비알리스가 인증한 100%정품 비아그라, 시알리스, 레비트라, 맥스맨

성지식

성지식

남자의 모든 문제는 섹스와 결부되어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알리스 작성일17-04-29 15:14 조회360회 댓글0건

본문

결혼에 있어 섹스는 얼마나 중요한걸까?  남자는 섹스가 전부라 할만큼 모든일을 섹스에 결부시킨다. 심지어 자신의 잘못으로 아내가 화를 내도 섹스문제라 생각할만큼... 


부부간의 문제를 꼭 성적인 문제와 결부시켜 생각할 필요는 없다. 갈수록 성적인 문제에 관심을 가지는 것이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섹스가 부부생활의 전부는 아니다. 그러나 섹스가 부부간의 윤활유가 된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


결혼생활을 하면서 남자는 자신의 아내를 성적으로 만족시키면 굉장한 자부심을 가진다. 그리고 부부싸움을 한다해도 섹스를 하고는 적당히 넘어간다. 어떻게 보면 말이 안되는 것 같지만 실제로 부부간에는 섹스를 하고난 후 논리적으로나 이성적으로 풀리지 않던 문제가 해결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남자는 여자가 성적인 문제에 민감하게 반응한다고 믿는다. 성적으로 만족하면 설령 돈좀 못벌어온다해도 군말없이 생활을 할 거라고 생각한다.


섹스에 자신있는 남자는 매사에 자신있다!

아내는 섹스에 만족하면 기분이 좋아져서 애교스러워진다. 남편이 출근을 할 때도 사랑스럽게 배웅을 한다. 그렇게 되면 남자는 회사에 출근해서도 괜히 기분이 좋아서 휘파람까지 불게 된다.

"오대리, 오늘 뭐 기분 좋은 일 있어?"

주변에서도 신바람이 느껴질 정도다.

"아, 오늘 왠지 좋은 일이 있을 것만 같아서……."

업무처리에도 힘이 넘치고 또 일하는 것 자체가 즐겁다. 그래서 안될 일도 쉽게 성사되는 경우가 많다. 모든 일들이 술술 잘 풀리는 기분이다.

'역시 아내가 웃으면서 남편을 출근시켜야 신이 나서 직장에서도 일을 잘 할 수 있는 거야.'

물론 어디까지나 남자의 일방적인 생각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 반대의 경우를 보아도 꼭 일방적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남자는 성적인 자신감을 가지지 못하면 일상적인 생활에서도 자신감을 얻지 못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섹스에 자신없는 남자는 매사에 자신없다

아내를 성적으로 만족시키지 못하면 남편은 잠을 푹 잤는데도 몸이 무겁고 또 직장에 출근해서도 만사가 귀찮고 짜증스럽다.

"김과장, 이렇게 밖에 일 못해?"

괜히 부하직원에게 화풀이를 하게 된다.

'집에서 뭐 안좋은 일이 있었나?'

다른 사람들도 대충 이렇게 짐작한다. 자신도 왜 그러는지 알지 못한다. 그렇다고 누구한테 하소연도 못하고 혼자만 끙끙 속앓이를 하는 것이다.

"이팀장, 요즘 왜 이래?"

자신감이 없다보니 일처리도 제대로 못해 윗사람에게 야단을 맞게 된다. 그러다보면 더욱 의기소침해지고 어깨에 힘이 빠지게 된다.


아내의 잔소리도 섹스 탓?

이럴 때 남편은 직장 생활이 남보다 힘들고 집에 돌아와서도 모든 것이 피곤하고 귀찮기만 하다. 신경쓰지 않아도 될 집안 일들 하나하나가 눈에 거슬려서 계속 잔소리를 한다.

"도대체 집안 꼴이 이게 뭐야?"

"뭐가 어때서? 나 혼자 이만큼이라도 꾸려가면 됐지. 자기가 해준 게 뭐 하나 있다고? 밖에서 화나는 일을 왜 집에까지 가지고 들어와서 화풀이야?"

아내는 그런 모습에 못견뎌서 한마디하면 남편은 민감하게 섹스와 관련해서 생각하게 된다.

'혹시 내가 밤일을 제대로 못해줘서 그런가?'


남편은 모든 문제를 섹스와 연관짓는다

성적인 문제가 꼭 사회생활에 영향을 미친다고 단정적으로 말할 수는 없다. 하지만 아내의 기분이 남편의 기분을 좌우한다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남편만큼 아내는 성적인 문제에 집착하지도 않는다. 평생 섹스없이 살라고 해도 못살 이유가 없다. 하지만 섹스에 만족하면 아내는 기분이 늘 유쾌하다. 반면에 성적인 만족을 얻지 못하면 뭔가 불만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것이 꼭 섹스 때문이라고 대놓고 말할 수는 없지만 삶이 권태롭고 불쑥 화가 치밀어오르기도 한다.

"왜 집안 일은 나만 해야 되는 거야?'

남편이 가뜩이나 성적인 문제에 자신감이 없을 때 아내가 갑자기 짜증을 내면서 이렇게 말하면 남편은 초라해진다. 달라져도 어떻게 저렇게까지 달라질 수 있을까 하며 기막혀 한다. 정말 밤일이 그렇게 중요한 것일까? 지금이라도 병원에 가서 성기 확대 수술이라도 하고 와야 하는 것 아냐?

남편은 모든 문제를 섹스와 관련해서 생각한다. 그 이유는 남자에게 있어서 섹스는 바로 권위의 상징이고 또 생명과도 같은 것이기 때문이다. 만약 섹스를 잘한다면 아내가 언제나 생글생글 웃으면서 자신을 대할 것이라 생각한다.

'내가 집안에서 대우를 받지 못하는데 어떻게 밖에서 대우받기를 바라겠어?'

남편은 이렇게 생각하면서 대우를 받기 위해 나름대로 노력을 한다. 그런데 문제는 언제나 남편은 최악의 방법을 선택한다는 것이다.

"너는 그게 그렇게 좋으냐?"

아내가 섹스를 요구하면 마치 핀잔 주듯이 말을 해서 기분을 상하게 만들어 결국 자신에게 그 화살이 돌아오게 만든다. 그냥 넘어가도 될 일을 쓸데없이 한마디해서 부부싸움을 하게 만들고 또 남편은 아내가 섹스를 밝힌다고 생각하게 된다. 자기가 말을 잘못해서 벌어진 일인데도 본질에서 벗어나 자기가 아내를 만족시키지 못해서 괄시를 당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이처럼 섹스는 남자 입장에서 보면 사회생활에서뿐만 아니라 집안에서도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지식 목록

Total 291건 1 페이지
성지식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1
비알리스
2017-04-29
423
290
비알리스
2017-04-29
480
289
비알리스
2017-04-29
327
열람중
비알리스
2017-04-29
361
287
비알리스
2017-04-29
475
286
비알리스
2017-04-29
917
285
비알리스
2017-04-29
251
284
비알리스
2017-04-29
446
283
비알리스
2017-04-29
167
282
비알리스
2017-04-28
189
281
비알리스
2017-04-28
256
280
비알리스
2017-04-28
290
279
비알리스
2017-04-28
516
278
비알리스
2017-04-28
350
277
비알리스
2017-04-28
413
게시물 검색
비알리스 제휴문의
스카이프 : vialress

Copyright ⓒ vialres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