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그라' 특허만료 4년..신약·복제약 경계 무너지다 > 관련소식

본문 바로가기

비알리스 추천사이트 비알리스가 인증한 100%정품 비아그라, 시알리스, 레비트라, 맥스맨

관련소식

'비아그라' 특허만료 4년..신약·복제약 경계 무너지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알리스 작성일17-04-24 16:54 조회173회 댓글0건

본문

비아그라ㆍ시알리스 제네릭 제품 전체 시장 주도..시장 규모 그대로지만 처방량 급증

발기부전치료제 ‘비아그라’와 ‘시알리스’의 특허만료 이후 시장 판도가 오리지널 의약품과 복제약(제네릭) 경계가 무너졌다. 특허만료 이후에도 오리지널 제품이 점유율 1위를 고수하는 다른 시장과는 달리 발기부전치료제 시장에서는 제네릭 제품들이 저가 전략으로 오리지널 제품들을 압도하는 형국이다.

24일 의약품 조사 업체 IMS헬스의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발기부전치료제 시장 규모는 47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2% 줄었다. 지난해 9월 릴리의 ‘시알리스’ 특허만료 이후 제네릭 제품이 무더기로 등장했음에도 시장 규모는 오히려 축소됐다. 화이자의 ‘비아그라’ 특허가 만료되기 전인 2012년 상반기(519억원)와 비교하면 8.4% 줄었다.

시장 규모 추이만 따져보면 비아그라와 시알리스의 특허만료 전후로 큰 변화는 감지되지 않는다. 비아그라와 시알리스의 제네릭 제품들이 발매되기 시작한 2012년 2분기와 지난해 3분기에만 일시적으로 전체 매출이 급증했을 뿐이다.

하지만 품목별 매출 순위를 살펴보면 얘기는 달라진다. 국내 발기부전치료제 시장은 비아그라(1999년 발매)와 시알리스(2003년 발매)가 양대산맥을 구축한 가운데 ‘자이데나’(동아에스티·2005년 발매), ‘엠빅스’(SK케미칼·2007년 발매) 등 토종발기부전치료제가 뒤쫓는 판도가 지속됐다.

그러나 2012년 5월, 2015년 9월 비아그라와 시알리스의 특허가 만료되면서 시장 판도는 크게 요동쳤다.


올해 상반기 기준 발기부전치료제 시장에서 비아그라 제네릭 제품인 한미약품의 ‘팔팔’이 89억원의 매출로 전체 1위에 올랐다. 제네릭 제품의 매출이 오리지널을 넘어서는 경우는 극히 드문 현상이다 팔팔은 비아그라 특허만료 직후 단숨에 오리지널의 아성을 뛰어넘은 이후 고공비행을 지속하고 있다. 종근당의 ‘센돔’, 대웅제약의 ‘타오르’, 한미약품의 ‘구구’ 등 비아그라와 시알리스 제네릭 제품들이 오리지널 의약품들을 위협하며 상위권에 포진했다.

이에 반해 비아그라와 시알리스의 매출은 5년 전보다 각각 72.8%, 68.8% 추락했다. 제네릭 제품들이 비아그라와 시알리스의 시장을 상당부분 잠식했다는 얘기다. 비아그라·시알리스 제네릭 제품들은 토종발기부전치료제도 위협했다. 상반기 자이데나의 매출은 5년 전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SK케미칼의 엠빅스는 필름형 제품 ‘엠빅스S’와 함께 38억원의 매출을 올렸지만 신약 개발에 투자한 막대한 비용을 감안하면 만족스러운 성적표는 아니다. JW중외제약이 2011년 내놓은 토종발기부전치료제 3호 ‘제피드’는 상반기에 10억원에도 못 미치는 매출로 고개를 떨궜다.


제네릭 제품들의 물량공세에 오리지널 제품의 입지가 크게 위축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비아그라 시장에는 국내제약사 52개사가 108종의 제네릭 제품을 허가받았고, 시알리스 시장에는 66개 업체가 무려 176종의 제네릭 제품을 쏟아냈다.

한미약품, 유한양행, 종근당, 동아에스티 등 제네릭 발매 여건을 갖춘 업체들은 모두 발기부전치료제 제네릭 한 두 개 정도는 장착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심지어 토종발기부전치료제 ‘엠빅스’를 보유한 SK케미칼도 시알리스 제네릭을 허가받은 상태다.


발기부전치료제 이외에는 제네릭 제품이 오리지널 제품의 매출을 뛰어넘는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 고지혈증약 ‘리피토’, B형간염치료제 ‘바라크루드’, 소염진통제 ‘쎄레브렉스’, 고지혈증약 ‘크레스토’ 등 2000년대 들어 특허가 만료된 대형 제품들 모두 오리지널 제품들이 동일 성분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기록 중이다.

발기부전치료제 시장에서 제네릭이 선전한 배경에는 국내제약사들의 저가 전략이 자리잡고 있다. 비아그라·시알리스 제네릭 모두 오리지널 제품 가격의 20% 안팎에서 가격이 형성됐다. 비아그라의 경우 1만원 이상으로 판매가가 책정됐는데 한미약품의 ‘팔팔’을 필두로 2000원대 제네릭이 속속 등장하면서 오리지널 시장을 단숨에 집어삼켰다.

급기야 동아에스티는 제네릭의 저가 공세를 버티지 못하고 올해 초 자이데나의 가격을 60% 인하하기에 이르렀다. 시알리스 시장도 마찬가지다 시알리스의 판매가는 1만5000원 가량으로 형성된 상황에서 제네릭의 가격이 1000원대까지 떨어지면서 빠른 속도로 시장 영향력을 확대했다.

사실 업계 일각에서는 비아그라 특허 만료 당시 제네릭의 저가 발매를 꺼려하는 분위기도 감지됐다. 업계 한 관계자는 “오리지널 제품이 1만원대인데 1000~2000원짜리 제네릭을 내놓으면 의료진들이 신뢰도를 의심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컸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한미약품을 필두로 제네릭 업체들의 적극적인 저가전략이 발기부전치료제 시장 판도 전체를 바꿔버렸다. 특히 팔팔은 발매 초기에 저가 경쟁을 주도하며 전체 시장 판도 변화를 이끌었다. 업계에서 팔팔의 성공은 ‘가장 모범적인 제네릭 마케팅 사례’로 주목받는다.

건강보험 적용을 받는 대다수의 제네릭 시장에서는 좀처럼 가격 경쟁이 이뤄지지 않는 것과 비교하면 대조적이다. 지난해 특허가 만료된 ‘쎄레브렉스200mg’ 시장에서 98개의 제네릭 중 84개 제품이 오리지널 의약품(518원)과 유사한 500원대로 보험약가가 책정됐다. ‘바라크루드0.5mg’의 경우 64개의 제네릭 중 바라크루드보다 절반 이하의 가격을 받은 제품은 일양약품의 ‘일라크루드’ 1개 품목에 불과하다.

보험의약품의 경우 오리지널 의약품의 가격이 높지 않아 원가 구조상 제네릭 가격을 인하할 수 있는 여지가 크지 않다. 환자들의 본인부담비율 20~30%를 감안하면 가격을 떨어뜨려도 환자들에게 큰 혜택을 주지 못한다. 반면 발기부전치료제는 애초부터 오리지널 의약품의 가격이 1만원대로 높게 형성돼 가격을 떨어뜨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고,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비급여 의약품이어서 가격 차는 고스란히 환자들의 본인부담금 절감에도 기여된다.

비아그라와 시알리스 특허 만료 이전과 비교하면 시장 규모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지만 제네릭 의약품의 가격이 오리지널의 20% 안팎에 불과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전체 처방량은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업계 한 관계자는 “기존에는 환자들이 발기부전을 겪고 있음에도 병원을 직접 찾기를 주저하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저렴한 치료제가 등장하면서 적극적으로 처방을 받고 치료하는 환자들이 크게 늘었다”고 진단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영국, 의사 처방 없이 약국서 비아그라 판매 허용 추진
    영국 정부가 의사 처방 없이 약국에서 비아그라를 살 수 있도록 규제 완화를 추진한다. 28일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온라인판은, 영국 의약품 및 보건제품 규제청(MHRA)이 비아그라를 '약국 창구 판매'(Over The Counter·OTC) 약으로 분류하는 방안…
    작성자비알리스 날짜2017-04-29 조회488
  • “값싸진 조루치료제, 한박스 챙겨놨어요”
    ‘해피 드러그’ 관심 늘며 소비자들 인식부족으로 오남용 우려 ‘써보니 효과가 있어 저는 일부러 처방을 많이 받았어요. 접대용으로도 한 박스 챙겨놨어요.’ 한 인터넷 게시판에 새로 나온 ‘먹는 조루(早漏) 치료제’의 효능을 묻는 글이 올라오자 달린 댓글 내용이…
    작성자비알리스 날짜2017-04-28 조회616
  • ‘시알리스’제네릭 출시 2달 만에 오리지널 급속 잠식 … 한미약품·종근당 앞서
    다른 성분 기존약과 약효 차이 강조한 공동마케팅 효과 … 업계 전체 10월 매출 100억원 돌파 릴리의 ‘시알리스’(성분명 타다라필, tadalafil) 특허만료로 60여개 제약사가 제네릭을 출시한 가운데 화이자의 ‘비아그라’(성분명 실데나필, sildenafil…
    작성자비알리스 날짜2017-04-28 조회484
  • 시알리스 복제약 100여 가지… 발기부전 1300원이면 OK!
    발현 빠르고 오래가는 시알리스 특허 만료로 복제약 전성시대 한미약품 구구·종근당 센돔 등 60개 제약사 157개 제품 출시 음식·술과 상호 작용도 없어… 심혈관계 환자는 복용하면 안돼 기부전 치료제 '시알리스(성분명 타다라필)'의 복제약(제네릭) 시대가…
    작성자비알리스 날짜2017-04-28 조회480
  • 시알리스 용량 특허 무효소송, 대법원으로
    발기부전 치료제 시알리스(성분 타다라필) 용량을 제한한 ‘용량특허’ 무효소송이 대법원에서 다시 맞붙는다. 시알리스 용량특허를 보유한 이코스 코포레이션 측 소송대리인은 24일 대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코스 코포레이션은 특허를 무효로 선언한 …
    작성자비알리스 날짜2017-04-28 조회466
  • 시알리스 제네릭, 안전성이 입증된 저렴한 발기부전치료제
    국내 1위 발기부전치료제 시알리스(성분명: 타다라필)의 특허가 만료되면서 국내 발기부전치료제 시장이 수많은 제네릭의 경쟁이 어느 때보다 뜨겁다. 제네릭은 특허가 만료된 오리지널 의약품과 동일 성분으로 만든 의약품을 말한다. 발기부전의 일반적인 치료로 잘 알려진 발…
    작성자비알리스 날짜2017-04-26 조회531
  • 비아그라, 우울증 여성 환자에게 효과 보여
    우울증 환자에게 항우울제를 치료할 경우 30~70% 환자들이 약물 부작용으로 성기능 장애를 호소한다. 남성 성기능 장애는 조기 약물 치료를 중단하는 주요한 원인으로 작용. 성기능 장애가 발생한 경우 발생하지 않은 경우에 비해 1개월 이내 투약을 중단(nonadheren…
    작성자비알리스 날짜2017-04-26 조회476
  • 대웅제약 시알리스 복제약 타오르정 4일 본격 출시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은 오는 4일 타다라필 성분의 발기부전 치료제 시알리스의 제네릭, ‘타오르’(사진)를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타오르는 기존 시알리스의 약효를 유지시키면서 가격은 낮춘 복제약이다. 타오르라는 제품명 역시 주성분인 타다라필에 ‘타오르다’의 …
    작성자비알리스 날짜2017-04-24 조회488
  • 발기부전 치료제 시알리스 복제약이 쏟아지는데 가격은?
    한 알 2만원하던 시알리스, 복제약은 최저 1천원대! 2015년 9월 4일 발기부전치료제 시알리스(성분명 타다라필, 한 알에 5mg, 10mg, 20mg의 제품이 있다)의 제네릭(복제약) 발매를 앞두고 제약사들이 가격 책정을 위한 '눈치작전'이 심했었다.…
    작성자비알리스 날짜2017-04-24 조회360
  • '비아그라' 특허만료 4년..신약·복제약 경계 무너지다
    비아그라ㆍ시알리스 제네릭 제품 전체 시장 주도..시장 규모 그대로지만 처방량 급증 발기부전치료제 ‘비아그라’와 ‘시알리스’의 특허만료 이후 시장 판도가 오리지널 의약품과 복제약(제네릭) 경계가 무너졌다. 특허만료 이후에도 오리지널 제품이 점유율 1위를 고수하는 다…
    작성자비알리스 날짜2017-04-24 조회174
  • 발기부전치료제 2차전 전운...시알리스 복제약 허가 잇따라
    '제2의 팔팔' 노린다…시알리스 특허만료 앞두고 발기부전치료제 복제약 경쟁 국내 발기부전치료제 시장 1위(매출액 기준)인 '시알리스'(성분명 타다라필)의 특허 만료를 앞두고 국내 제약사들의 제네릭(복제약)이 연초 잇따라 허가를 받고 있다. 2012년 '비아그…
    작성자비알리스 날짜2017-04-24 조회253
  • 시알리스, 한달치 처방시 환자에 3만원 환급
    발기부전치료제 '시알리스'의 독특한 마케팅 전략이 주목받고 있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릴리는 지난 3일부터 시알리스(타다라필)를 전립선비대증과 발기부전을 동시에 앓고 있는 환자가 처방받을 경우 일정 금액을 환급해주는 '남성건강 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했다…
    작성자비알리스 날짜2017-04-24 조회310
  • 시알리스 제네릭 저용량 1300원대 경쟁
    시알리스 제네릭 저용량(5mg) 가격이 1200원~1300원에서 책정돼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10mg은 2000원~3000원, 20mg은 4500원 선으로 예상된다. 단, 9월 4일 출시 전까지 시장상황에 따라 변경될 가능성은 남아있다. 26일 관련업계에 …
    작성자비알리스 날짜2017-04-24 조회196
  • 공공병원서 비아그라 무분별처방…빼돌리기 의혹도
    일부 공공병원에서 비아그라 등 발기부전제가 무분별하게 처방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나라당 윤석용 의원은 5일 '수상한 발기부전치료제 처방의 진실'이라는 국정감사 자료집을 통해 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서울시의료원 등4개 공공병원에서 발기부전제를 부적절하게 처방…
    작성자비알리스 날짜2017-04-21 조회196
  • 특허만료 후 약값 반토막...의사 절반 "몰랐다"
    특허만료 이후 제네릭 출시로 처방이 급감하는 '특허절벽'을 막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그저 '특허만료 사실을 알리는 것'일 수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보통 다국적 제약사는 특허만료를 최대 위기로 보고 현지상황에 맞춘 제형변경이나 마케팅 조직 확대, 추가 임상시…
    작성자비알리스 날짜2017-04-21 조회202
비알리스 제휴문의
스카이프 : vialress

Copyright ⓒ vialres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