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역학

‘집 사자’ 열풍에 7월 가계부채도 6兆 증가…22개월 만에 최대 출처

출시일:2023-09-07 12:35

고금리에도 집값 상승 기대 지속

가계부채 잔액도 역대 최대 경신

서울 한 은행에서 시민이 대출창구 앞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한 은행에서 시민이 대출창구 앞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7월 은행 가계부채가 한 달 만에 6조 원 가까이 늘면서 22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증가했다. 높은 금리 수준에도 주택을 사려는 수요가 지속되면서 가계부채가 빠르게 늘어나는 상황이다.

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3년 7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7월 말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1068조 1430억 원으로 전월보다 5조 9553억 원 증가했다. 2021년 9월(6조 4000억 원) 이후 최대 증가 폭이다. 가계부채는 올해 3월까지 조정되는 흐름을 보이다가 4월(2조 3000억 원), 5월(4조 2000억 원), 6월(5조 8000억 원)에 이어 4개월 연속 늘어나면서 점차 증가 폭이 확대되는 추세다.

은행 가계대출 증가 대부분은 주택담보대출 영향이 반영됐다. 주담대 잔액은 820조 7718억 원으로 전월 말보다 5조 9636억 원 증가했다. 전세자금 대출 수요가 2000억 원 줄었으나 주택구입 관련 자금 수요가 지속되면서 주담대가 큰 폭 늘어난 것이다. 전국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올해 2월부터 6월까지 3만 2000~3만 7000호 수준을 기록 중이다.


윤옥자 한은 시장총괄팀 차장은 “6월까지 집계된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회복 흐름을 보이는데 이것이 시차를 두고 주담대 실행으로 이어지는 만큼 주택자금 수요가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며 “다만 대출금리가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 지켜볼 필요는 있다”고 했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잔액은 246조 1000억 원으로 전월보다 100억 원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2021년 12월 이후 20개월 연속으로 줄어들고 있지만 감소 폭은 점차 축소되고 있다. 통상적으로 8월엔 여행이나 휴가 등으로 가계 생활자금 수요가 늘어나는 만큼 신용대출 증가 압력이 나타날 가능성은 남아 있다.

은행 기업대출은 계절적 요인과 은행의 완화적 대출태도 등으로 8조 7000억 원 증가했다. 대기업대출이 분기말 일시상환분 재취급, 기업 운전자금 수요 등으로 3조 8000억 원 늘었다. 중소기업대출은 일부 은행의 대출 확대 노력과 기업 부가가치세 납부 등 관련 자금 수요로 4조 9000억 원 증가했다. 개인사업자 대출 역시 1조 5000억 원 증가하면서 전월(2000억 원)보다 증가 폭이 확대됐다.
 

에그슬롯,EGGC